성격이 급해서 드라마는 몰아서 봐야 직성이 풀린다

내가 생각해도 진짜 성격이 급한건 맞는것 같다. 드라마를 볼때, 한편씩 끊어서 보면 다음편이 너무 궁금해서 도저히 참을 수가 없으니까.

그래서 사람들이 재미있다는 드라마도 일부러 시리즈가 완전히 끝나지 않았다면 보지 않는다.

그리고 주말에 몰아서 한번에 보는 재미가 있다. 그래야 조금 루즈한 부분이 있다면 과감하게 넘겨 버리고. 마음에 드는 장면은 몇번이고 돌려서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람마다 개인 취향이 있으니까, 나는 그게 좋다. 근데 사람은 끼리끼리 어울린다고 했던가? 주변을 봐도 나와 관계된 사람들은 나처럼 그렇게 보는 사람이 많으니까 그냥 정상으로 보인다.

답답하거나 궁금한건 절대 못참으니까. 나에게는 너무나도 당연한 일이지만. 아무튼 몰아서봐야 직성이 풀린다고나할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