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부터 뭔가 시작하려니까 너무 귄찮은거

역시 월요일은 안될까.

시작을 해보고 싶은데 주말의 피로가 고스란히 밀려오는중.

결국 아무것도 못하고 하는 거 없이 빈둥빈둥 대다 마무리를 해야 하는 것 같은 기분이다.

오늘은 관리하는 채널에 문제가 생겨서 전화 통화를 하는데 하루종일 허비한듯.

뭔가 하나가 잘되려고 하면 두번째 단계가 안되고.

이게 문제인데

어떻게 잘 해결 되서 저녁 부터는 괜찮아졌으면 좋겠다.

이거 안되면 큰일인데.